메뉴

韓 콜드체인 기술 국제표준 채택

주문형 음식배달 콜드체인 품질측정 표준화 제안

URL복사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주문형 음식배달에 대한 콜드체인 서비스 품질 측정’ 표준안이 프랑스, 독일 등 회원국 대다수의 찬성을 통해 신규작업 표준안(NP: New porposal)으로 채택됐다고 7월5일 밝혔다.


국제표준은 △신규작업표준안(NP) △작업반 초안(WD) △위원회안(CD) △국제표준안(DIS) △최종국제표준안(FDIS) △국제표준(IS) 등의 과정을 거쳐 제정된다.


우리나라는 주문형 음식 배달시장 세계 1위의 국가로 코로나19,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급성장하며 2023년 거래액이 26조4,000억원에 달하고 있다. 최근에는 음식배달을 넘어 식료품, 음식, 가정용품 배달서비스 등으로 품목이 다양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배달음식의 위생이나 안전문제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콜드체인이 필요한 냉장‧냉동식품을 안전하게 소비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쿨링온도, 포장재료, 밀봉조건, 저온유통 라벨링 등의 서비스 항목 및 품질측정 방법을 표준화해 국제표준안을 제안하게 됐다.


이번 표준개발을 통해 주문형 음식 배달서비스 사업자들이 고객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는지 판단하며 온도유지 및 식품안전 목표와 관련된 위험을 해결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배달식품의 유통 중 온도관리 불량으로 인한 음식물 쓰레기 감소로 지속가능한 순환경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광해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7월5일 콜드체인기술 선도기업인 엔로지스를 방문해 콜드체인 배송기술을 살펴보고 “콜드체인은 인명, 환경보호 및 경제효과 등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분야”라며 “우리나라의 기술이 국제표준이 돼 세계기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