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 칸kharn뉴스

실시간 콜드체인뉴스



특별기획

2025년 5조원 규모 기대 ‘퀵커머스시장’ 승자 가린다

배달플랫폼·e커머스기반·전통 유통기업 3파전 확실한 선점기업 부재…치열한 물밑경쟁 심화 15~30분 배송완료…도심형 물류거점 확보관건

최인식 기자

유통시장은 규모의 경제, 효율성 제고, 전문화 등 다양한 요인을 바탕으로 경쟁을 벌여왔다. 최근 유통의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감에 따라 유통시장은 ‘신속성’이라는 새로운 차별성을 내세우고 있다. e커머스시장에서 주요 경쟁기업들이 이미 등장하며 치열한 점유율 확보 싸움이 벌어지고 있지만 아직 확실한 선점기업이 나타나지 않은 채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는 분야가 있다. 바로 도심형물류인퀵커머스시장이다. 국내 퀵커머스시장에 뛰어든 배달의 민족이 2020년 B마트를 통해 올린 매출은 약 2,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30개밖에 안되는 매장수에 비하면 매우 큰 금액으로 단기간 성장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퀵커머스는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면 15~30분 내 배송을 완료하는 형태로 익일배송, 새벽배송보다 한단계 발전한 시스템이다. 이렇게 빠른 배송을 위해서는 소비자가 밀집된 도심 내 소규모 물류거점을 확보해야 하며 주문예측, 재고관리 및 온·오프라인을 원활하게 연결시킬 수 있는 플랫폼 구성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국내 도심형물류는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 기반의 기업들과 쿠팡과 같은 e커머스기업, 기존 오프라인 강자였던 GS리테일, 신세계그룹 등 각 분야에서 경

배너

더 리더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정책

더보기

이슈

더보기

기업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